삼성과 상생
삼성화재, 장애청소년 음악캠프 진행
재능 있는 장애청소년 발굴하고 전문 교육기회 제공하는 '뽀꼬 아 뽀꼬' 행사 10년째
기사입력: 2018/08/03 [14:54]  최종편집: ⓒ lovesamsung
강지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7년  '뽀꼬 아 뽀꼬' 음악회에 참석한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삼성화재
(사장 최영무)81일부터 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2018 '뽀꼬 아 뽀꼬' 장애청소년 음악캠프를 진행했다고 8월3일 밝혔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뽀꼬 아 뽀꼬' 캠프는 음악에 재능 있는 장애청소년을 발굴하고 전문 교육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매년 여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갈고 닦은 실력을 바탕으로 매년 가을 '뽀꼬 아 뽀꼬' 음악회를 개최한다.

 

이 캠프는 삼성화재와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이사장 이수성), 국립특수교육원(원장 김은숙)이 공동 주최하며, 특수 교사로 구성된 특수학교여가활동연구회가 주관한다.

올해 캠프 참가자는 전국의 특수교육 대상자 및 장애를 가진 중·고등학교 재학생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선발했다.

 

그 결과 바이올린 13, 비올라 3, 첼로 6, 더블베이스 1, 플루트 6, 클라리넷 5, 호른 1, 트럼펫 2, 피아노 7, 성악 6명 등 총 50명이 캠프에 참여했다.

'뽀꼬 아 뽀꼬' 캠프 참여 학생들은 악기별 개인 지도 및 합주 등 음악 전문가들의 가르침을 받았다. 마지막 날에는 참가자 가족을 대상으로 캠프 기간 동안 연습한 실력을 선보이는 '여름 음악회'도 열렸다.

 

또한, 특수교육을 전공한 대학생들이 자원 봉사자로 참여, 일대일 매칭을 통해 장애 청소년들의 생활을 지원했다.

삼성화재 사회공헌사무국 관계자는 "삼성화재는 '뽀꼬 아 뽀꼬' 캠프 및 음악회뿐만 아니라 '비바챔버 앙상블' 등을 통해 음악에 재능 있는 장애청소년들의 꿈을 키워주고 있다""이들이 음악 레슨과 다양한 무대 경험을 통해 전문 연주자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