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상생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중학생 1641명 합숙교육 시작
중학생엔 학습 지원, 대학생엔 장학금...삼성의 대표적 사회공헌 7년째 교육 선순환
기사입력: 2018/07/30 [11:05]  최종편집: ⓒ lovesamsung
김혜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삼성은 7월27일 전국 6개 대학에서 중학생 1641명이 참여하는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 환영식를 갖고, 본격적인 합숙교육에 들어갔다. 사진은 수원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한 학생들과 강사들의 모습.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교육 사회공헌 활동으로 뿌리를 내린 삼성드림클래스가 다시 막을 올렸다
.

삼성전자는 727일 전국 6개 대학에서 중학생 1641명이 참가하는 '2018년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를 열고, 3주간 본격적인 합숙교육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삼성드림클래스는 심화하는 우리 사회의 양극화를 극복해 가난의 대물림을 막는 데 기여해보고자 기획된 사회공헌 활동. 교육 여건이 부족한 중학생에서 영어, 수학 학습 기회를 제공하고 강사로 참여하는 대학생에게는 장학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배움의 의지가 있으나 가정 형편상 과외를 받지 못하던 중학생들은 삼성드림클래스를 통해 영어와 수학의 학습 기회를 제공받아 성적이 향상되고, 강사로 참여하는 대학생들은 봉사정신과 리더십을 키우는 동시에 장학금을 받아 등록금 부담을 덜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교육부와 협력하여 전국 읍··도서지역의 798개 중학교에서 교육여건이 부족한 중학생을 모집했다.

또한 국방부, 소방청, 해양경찰청, 국가보훈처와 함께 국가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군부사관, 소방관, 해양경찰, 국가유공자의 중학생 자녀 606명도 모집했다.

중학생을 지도할 대학생들은 9:1의 경쟁률을 뚫고 전국 43개 대학에서 567명이 선발됐다.

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은 3주 동안 대학 캠퍼스에서 대학생 강사들과 합숙하며, 150시간 동안 영어와 수학을 집중적으로 학습하게 된다.

중학생 10명당 대학생 강사 3명이 소규모로 한 반을 이뤄 강의 형식이 아니라 참여형 수업 방식으로 진행한다.

학생들은 대학 전공 박람회, 진로 특강, 국립발레단 자선공연 등 진로 탐색과 문화체험의 기회도 가진다.

이번 캠프에도 울릉도 우산중학교에서 4명의 학생이 참가하는데 중학생들은 "태어나서 대학이라는 곳에 처음 가본다. 대학생 선생님에게 공부하는 방법을 배우고 성적도 올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2014년 우산중학교 2학년 시절 드림클래스 방학캠프에 참가하고 올해 대학에 입학한 정윤식(20·중앙대학교 1학년)씨는 지난 718일 우산중학교를 방문해 이번 캠프에 참가하는 후배들을 격려했다.

정씨는 3주간의 캠프에 대한 기대와 걱정이 많은 후배들에게 "방학캠프에서 공부만 하는 것이 아니라 진로탐색, 문화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있다. 대학생 선생님들에게 많이 배우고 여러 지역에서 오는 친구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고 오라"고 격려와 조언을 했다.

올해로 7년차를 맞은 '삼성드림클래스'는 캠프에 참가해 학습에 도움을 받았던 중학생이 이제 배움을 전해주는 대학생으로 성장해 강사로 참가하는 나눔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다. 이번 캠프에도 '삼성드림클래스' 출신 대학생 47명이 강사로 참가했다.

2013년 중학교 2학년때 드림클래스 방학캠프에 참가했던 조은석(21·한국과학기술원 2학년)씨는 "드림클래스 대학생 선생님들과 캠프 이후에도 꾸준히 연락하며 진로와 진학에 도움을 받아 희망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었다", "드림클래스 선생님들처럼 중학생들의 꿈과 진로에 도움이 되는 강사가 되고 싶다"고 참여 동기를 밝혔다.

캠프가 개최되는 전국 6개 대학에는 이인용 삼성사회봉사단장과 삼성 계열사 경영진이 참석해 캠프에 참가하는 중학생들을 격려했다.

삼성드림클래스 방학캠프는 미국의 대표적인 공교육 프로그램 TFA(Teach For America)BELL(Building Educated Leaders For Life)를 벤치마킹해 프로그램을 설계했다.

 

 

석 달간의 시범사업에서 참여 학생들의 평균 성적이 영어 7, 수학 15점이 올랐다는 것을 확인하고 난 뒤인 20123월 본격화됐다.

삼성드림클래스는 방학캠프 외에도 연중으로 매주 4회 중학교에 찾아가 방과후 학습을 지원하는 '주중·주말 교실'도 운영하고 있다. 2018년에는 전국 186개 중학교에서 중학생 6500여 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1600여 명이 강사가 돼 영어, 수학을 지도하고 있다.

사업을 시작한 지 7년을 넘긴 삼성드림클래스'에는 지금까지 중학생 73000여 명이 참여했으며 이들의 과외선생님으로 함께한 대학생은 2만여 명에 이른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