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문화
삼성물산 패션부문 구호, 서형인 작가와 협업 속사연
'휴식' 테마로 익스클루시브 라인 ‘아티산’ 출시…구호 감성에 시크한 무드 더하며 차별화
기사입력: 2018/07/17 [14:31]  최종편집: ⓒ lovesamsung
박연파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KUHO)’가 서형인 작가와 손을 잡았다.

구호는 일러스트레이터 마마콤마서형인 작가와 협업해 익스클루시브(Exclusive) 라인 아티산(Artisan)’을 출시했다고 717일 밝혔다.

구호는 ‘More and More, Aspiring Comma(더 커다란 열망을 위한 휴식)’을 테마로 원피스, 스웻 셔츠, 레깅스 등 의류 8종과 쇼퍼백과 스카프 등 액세서리 2종을 선보였다.

 

특히 구호는 미니멀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조하는 한편, 타이포그래피와 네온 컬러 포인트를 활용해 젊은 고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셔츠의 전면에는 무심히 낙서를 한 듯한 서 작가의 시그니처 타이포그래피와 네온컬러 디테일을 강조했다. , 원피스에는 밑단을 절개하고 테이프로 붙여놓은 것처럼 위트 있게 표현했고, 언밸런스한 스웻 셔츠는 절개된 소매 사이로 팔을 밖으로 내어 걸치듯 입는 개성 있는 실루엣이 돋보인다.

 

구호 아티산라인의 원피스는 298000, 스웻 셔츠는 158000, 티셔츠는 98000~158000, 셔츠는 178000, 레깅스는 78000, 쇼퍼백은 158000, 스카프 78000원이다.

 

구호는 아티산라인 출시와 함께 85일까지 구호 한남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서형인 작가의 전시 포트레이트(PORTRAIT; 초상화)’를 진행한다.

 

 

서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무표정 뒤에 숨은 우리들 일상의 감정을 발견하고 작품 속 가상 인물의 초상화로 표현했다. 예쁘고 화려한 장식은 사용하지 않지만 독특한 컬러와 터치만으로 인물의 감정과 분위기를 드러내는 것이 특징이다. 오히려 주근깨, 입술 주름 같은 자연스러운 요소를 통해 개성 있는 아름다움을 표현하며, 획일화되어 가고 있는 미의 기준에 대한 새로운 화두를 던졌다.

 

서 작가는 구호의 차별적인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마마콤마의 작품 세계를 연결하는 작업을 통해 새로운 시도를 하고자 했다, “누군가를 닮고 싶어 하지만 동시에 나만의 개성있는 모습도 표현하고자 하는 우리 일상의 모습을 이번 ‘KUHO X MAMACOMMA’ 전시를 통해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구호의 박지나 팀장은 아티산은 젊은 고객들을 위한 라인으로 컨템포러리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매 시즌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아티산라인은 구호의 감성에 강렬한 컬러와 시크한 무드를 더해 차별화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형인 작가는 패션업계에서 10여 년간 디자이너로 활동 후 프랑스·일본·홍콩 등 세계 아트페어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약한 바 있다.

광고
ⓒ lovesamsu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