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美나스닥서 ‘싹’조차 못틔워..왜?

상장된 글로벌 벤처 혁신기업 중 한국 기업 단 1곳 존재감 미미

조희정 기자 | 기사입력 2014/03/06 [09:30]

국내기업 美나스닥서 ‘싹’조차 못틔워..왜?

상장된 글로벌 벤처 혁신기업 중 한국 기업 단 1곳 존재감 미미

조희정 기자 | 입력 : 2014/03/06 [09:30]
 
박근혜 정부가 벤처기업에 대한 대대적인 부양에 나서고 있지만, 벤처기업 성공의 척도이자 자금줄인 미국 나스닥 시장에서 국내기업들은 싹조차 틔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세계 30개국·2600여 개가 넘는 글로벌 벤처 혁신기업들이 나스닥에 상장돼 있지만, 이중 국내 기업은 단 1개에 불과하고 그나마 시가총액도 3000만 달러에 불과해 존재감이 미미한 상태다.

국내 벤처 정책의 벤치마킹이 된 이스라엘이 61개 회사를 상장시키고 중국 벤처도 93개에 달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으로, 그만큼 한국경제의 성장 동력이 취약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5일 CEO스코어가 2009년부터 5년 동안 미국 나스닥 시장 상장기업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상장사는 30개국 2655개 회사였으며, 이중 미국 기업이 2330개(87.8%)로 가장 많았다.

2위는 중국으로 93개(3.5%), 3위는 최근 창조경제의 모델로 주목받고 있는 이스라엘이 61개(2.3%)였다.

이어 캐나다(39개), 버뮤다(15개), 스위스(14개), 영국·홍콩·그리스(각 12개), 아일랜드·네덜란드(각 10개) 등의 순이었다.

대만·아르헨티나 등 우리나라보다 산업 경쟁력 수준이 낮은 국가들도 나스닥 상장 기업이 각각 7개·5개에 달하고 있다.

반면, 한국 기업은 2005년 상장된 게임업체 그라비티 단 한 곳뿐으로 시가총액도 3000만 달러(한화기준 약 328억 원)에 불과했고, 나스닥이 분류한 12개 주요 업종에 속하지 않을 정도로 존재감이 미미했다.

2000년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나스닥 상장 한국 업체가 9개사에 달했지만, 경영악화와 상장유지비용 부담 등으로 하나 둘씩 폐지돼 현재는 단 한 곳만 남은 상태다.

상장이 쉬운 반면 거래를 활성화 시키고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해 꾸준히 기업설명(IR)활동을 펼쳐야 하는 나스닥 시장에서 국내 벤처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어려웠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최근 5년 간 신규 상장 기업도 전무했다.

나스닥 시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5년 동안 16개국 359개 기업이 신규 상장할 정도로 벤처기업 젖줄로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단 한 곳도 발을 디디지 못했다.

나스닥 신규 상장 기업수는 금융위기가 한창이던 2008년 8개 회사로 바닥을 찍은 후 2010년 60개로 2년 만에 예년 수준을 회복했고, 지난해에는 129곳이 새롭게 상장할 정도로 호황기를 누리고 있다.

지난해 129개 회사 신규 상장은 기업공개(IPO) 시점을 알 수 있는 1972년 이후 3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신규 상장기업 역시 미국이 301개(83.8%)로 가장 많았고, 중국 26개사(7.2%)·이스라엘과 영국이 각 6개사(1.7%) 순으로 활발한 진출을 보였다.

나스닥 상장 2655개 기업의 시가총액은 7조1579억 달러에 달했고, 애플·구글·마이크로소프트·페이스북·인텔 등 글로벌 창조경제의 핵심 아이콘인 IT기술 기업들이 대거 속한 테크놀로지 부문이 3조512억 달러(42.6%)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아마존닷컴·스타벅스·코스트코 등 글로벌 유통 업종이 1조2764억 달러(17.8%), 미래 먹거리로 각광 받고 있는 헬스케어가 9891억 달러(13.8%)로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azx37@naver.com
 
삼성과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