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더 프레임’, 천개의 작품을 거실로

강지원 기자 | 기사입력 2018/12/10 [16:23]

삼성 ‘더 프레임’, 천개의 작품을 거실로

강지원 기자 | 입력 : 2018/12/10 [16:23]

▲ 삼성전자가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의 콘텐츠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총 1천여점의 작품을 제공하게 됐다. 삼성전자 모델이 ‘더 프레임’을 통해 반 고흐의 ‘해바라기’를 감상하고 있다.     

 

▲ 삼성전자가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의 콘텐츠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총 1천여점의 작품을 제공하게 됐다. 삼성전자 모델이 ‘더 프레임’을 통해 보티첼리의 ‘봄’을 감상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의 콘텐츠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총 1천여점의 작품을 제공하게 됐다.

 

특히 신규 파트너십으로 이탈리아 '우피치 미술관(Uffizi Galleries)', 네덜란드 '반 고흐 미술관(Van Gogh Museum)', 뉴질랜드 국립박물관 '테 파파(Te Papa)'가 소장하고 있는 대표 작품 62점이 최근 추가됐다.

 

이제 '더 프레임' TV 사용자들은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수태고지',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과 '봄', 반 고흐의 '해바라기'·'노란방(아를의 반 고흐 침실)'·'자화상' 등 거장들의 다양한 작품들을 집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다.

 

삼성 '더 프레임'은 출시 초기 300여개 작품에서 시작해 현재 40여개국 대표 작가들과 미술관의 작품 1천여점을 확보해 명실상부 아트 콘텐츠를 담는 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다.

 

삼성 '더 프레임'은 액자 같은 외관 디자인에 주변 밝기에 따라 작품 색감을 최적화 해주는 '조도 센서' 기술로 실제 미술관에서 그림을 감상하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올해 출시된 신제품에는 계절∙테마 등에 맞춰 작품을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기능, 좋아하는 작품을 '즐겨찾기'에 저장해 일정한 시간 간격에 맞춰 보여주는 '슬라이드쇼' 기능이 있어 더욱 편리하다.

 

'더 프레임' 사용자들은 전용 플랫폼인 '아트 스토어'를 통해 월정액 5천5백원으로 전 작품을 이용하거나 개별 작품들을 별도로 구매해 영구 소장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한상숙 상무는 "'더 프레임'은 예술과 기술의 경계를 허물고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 주는 제품"이라며 "더 많은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차원의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삼성전자가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의 콘텐츠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총 1천여점의 작품을 제공하게 됐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더 프레임’을 통해 앤소니 반다이크 코플리 필딩의 ‘해질녘, 헤이스팅스(Sunset, Hastings)’를 감상하고 있다.     

 

 

▲ 삼성전자가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의 콘텐츠 파트너십을 확대하며 총 1천여점의 작품을 제공하게 됐다. 사진은 ‘아트모드’로 세계 예술 작품을 실제 액자처럼 감상할 수 있게 해주는 ‘더 프레임’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