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오넬 메시, 톰브라운 입고 챔피언스 리그로

FC 바르셀로나, 톰브라운 시그니쳐 슈트 입고 챔피언스 리그 출정

김수정 기자 | 기사입력 2018/10/08 [10:40]

리오넬 메시, 톰브라운 입고 챔피언스 리그로

FC 바르셀로나, 톰브라운 시그니쳐 슈트 입고 챔피언스 리그 출정

김수정 기자 | 입력 : 2018/10/08 [10:40]

◇ 톰브라운, FC 바르셀로나와 오프-필드 공식 단복 파트너십 체결

 

FC 바르셀로나(FC Barcelona)의 선수들이 10월 2일(현지 시간) 톰브라운(Thom Browne) 슈트를 입고 토트넘 홋스퍼 (Tottenham Hotspur)와의 챔피언스 리그 경기를 위한 런던 원정길에 올랐다.

 

톰브라운은 지난 7월 FC 바르셀로나와 3년간의 오프-필드(경기장 밖에서의) 공식 단복(테일러드 포멀 유니폼) 파트너십을 채결한 바 있다. 리오넬 메시(Lionel Messi)를 포함한 FC 바르셀로나 선수들은 이날 맞춤 제작한 톰브라운의 시그니처 그레이 슈트 안에 화이트 옥스포드 셔츠와 캐시미어 베스트를 착용하고 블랙 페블 그레인 레더 브로그(Brogue; 구멍 뚫린 장식과 날개무늬가 특징인 구두)를 착용했다.

 

 

 

톰브라운은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자 우리와 비슷한 가치를 공유하는 팀과 함께 하게되어 기쁘다”라며, “톰브라운의 단복이 팀의 연대와 유대감을 더욱 굳건히 하는 동시에 선수 개개인의 진정한 개성을 끌어내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톰브라운과 오프-필드 공식 단복 파트너십을 체결한 FC 바르셀로나는 3년간 유럽챔피언스리그와 라리가(La Liga; 스페인 프로 축구 1부 리그) 원정경기 출정시 톰브라운의 단복을 착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