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국내호텔 최초 '실내 공기질 인증'

유미희 기자 | 기사입력 2018/08/20 [14:46]

서울신라호텔, 국내호텔 최초 '실내 공기질 인증'

유미희 기자 | 입력 : 2018/08/20 [14:46]


서울신라호텔이 국내 호텔 최초로 한국표준협회의
실내 공기질 인증을 취득해 호텔업계를 선도하는 친환경 호텔로 공인 받았다고 8월17일 밝혔다.

 

서울신라호텔은 8월16일 한국표준협회로부터 실내 공기질과 그 관리 수준에 대해 공식 인증을 받았다. 이번 인증은 객실, 피트니스를 포함한 8개 업장의 현장실사 등 공정한 절차를 거쳐 평가되었다.

 

'실내 공기질 인증'은 국민 건강을 위해 환경친화적인 실내 공간을 확산시키기 위해 한국표준협회와 연세대학교가 공동으로 개발한 것으로, 10가지 항목에 대해 엄격한 실사를 거쳐 인증 여부가 결정된다. 다중이용시설과 작업장, 사무실, 학교 등을 평가 대상으로 하며, 실내 공기와 관리 상태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우수성을 인증하는 제도다.

 

서울신라호텔은 평가 대상인 오염물질 10개 항목에서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유해인자의 실내농도를 측정하는 그린퍼센트기준으로 대부분의 항목에서 90% 이상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일산화탄소, 폼알데하이드, 초미세먼지, 곰팡이 등 4개 항목은 100%, 총부유세균, 라돈 등 2개 항목은 99%를 획득했다.


그린퍼센트는
관리기준과 측정결과값을 비교하고 각각을 점수화 하여, 점수 별 배점과 인증 평가 계산방식에 의해 도출된 값. 결과값이 100%에 가까울수록 유해인자의 실내농도가 낮아 상대적으로 쾌적하다.

 

한편, 서울신라호텔은 작년 환경마크인증에 이어 올해 실내 공기질인증까지 받아, 친환경과 공기질에 민감한 고객들로부터 안전한 호텔이란 호평을 받게 됐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해 7월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든 과정에서 환경 유해물질 배출을 최소화 하는 호텔에 수여하는 환경마크를 받은 바 있다.

서울신라호텔은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환경 업무를 전담하는 조직을 구성하고, 호텔 내 모든 환경과 안전 이슈를 관리·감독하며 친환경 경영을 위한 활동을 관장하고 있다.

 

서울신라호텔은 초미세먼지까지 잡아주는 이중필터가 장착된 공조기를 통해 연중 실내 공기질을 관리하고 있다. 미세먼지 경보가 특히 자주 발생하는 12월부터 5월까지 6개월은 집중관리 기간으로 설정하여, 자체 및 외부 전문기관이 호텔 내 공기질을 정기적으로 측정하고, 미세먼지 예보에 대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 미세먼지 나쁨이상의 경보 발생 시 모든 공조기는 외기 댐퍼(Damper, 통풍 조절판) 개도를 30% 이하로 유지하면서 최적의 공기질을 유지하고 있다.

 

서울신라호텔 조정욱 총지배인은 "국내 호텔업계를 선도하는 호텔로서 국내 호텔 최초로 실내 공기질 인증을 취득한 점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호텔로서 고객에게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