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000억 들여 반도체 석박사 키운다

서울대와 협약...국내 반도체 분야 발전과 미래인재 양성 위한 산학협력 협약식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8/08/14 [11:00]

삼성전자 1000억 들여 반도체 석박사 키운다

서울대와 협약...국내 반도체 분야 발전과 미래인재 양성 위한 산학협력 협약식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8/08/14 [11:00]
▲ 삼성전자와 서울대가 8월14일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산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가졌다. (왼쪽은 서울대 박찬욱 총장 직무대리, 오른쪽은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     ©


삼성전자가
814일 서울대에서 박찬욱 서울대 총장 직무대리와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반도체 분야 발전과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88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발표를 통해 산학기금으로 1000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서울대를 시작으로 국내 주요 대학들과 산학 협력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우리나라 반도체 생태계의 질적 성장을 위한 토양을 마련하기 위해 이 분야의 국내 대학과의 연간 산학협력 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산학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전담 조직인 산학협력센터도 신설했다.

이번에 확대되는 국내 산학협력 분야는 크게 3가지로 물리·수학·화학 등 기초과학 연구 지원 반도체 분야 교수 채용 촉진·석박사 장학금 확대 반도체 분야 연구를 위한 삼성전자 첨단설비 인프라 무상 제공이다. 기존에 공대 중심으로 진행되던 산학협력 프로그램도 강화된다.

반도체는 AI(인공지능), 5G, IoT(사물인터넷) 등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으로 기초과학부터 공학까지 다양한 분야의 인재가 필요하다.

그러나 연구성과 창출에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데다 대학 내 반도체 관련 교수와 석박사 과정에 진학하는 학생수마저 매년 줄어들고 있어 전문성을 갖춘 우수 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이 지속된다면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반도체 산업의 미래도 흔들릴 수밖에 없다.

삼성전자는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대학의 연구개발 환경을 개선하고 현장에 필요한 유능한 미래 인재를 육성하는 양질의 산학협력 생태계를 구축해 기술 한계 극복과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DS부문장)반도체 산업이 발전하려면 그 뿌리가 되는 대학의 학술연구 활성화와 인재 양성을 지속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이 매우 중요하다산학협력 확대로 우리나라의 과학기술과 반도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대학교 연구처장 김성철 교수는 연구를 위한 인프라 무상제공 같은 삼성전자의 지원이 대학의 반도체 연구 수준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것 같다학계와 우리 기업이 머리를 맞대고 협력하면 현재 반도체를 둘러싼 다양한 난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7년 국내 반도체 중소·중견 기업에 투자하는 반도체성장펀드500억 원을 출자하는 등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