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호 삼성전자 사장 "불량제품 화형식이 '갤럭시 신화' 원동력"

품질불량 경각심 새기고자 무선전화기 15만대 태워...그 혁신의지가 스마트폰 선두주자 원동력

김현일 기자 | 기사입력 2015/11/13 [10:38]

김종호 삼성전자 사장 "불량제품 화형식이 '갤럭시 신화' 원동력"

품질불량 경각심 새기고자 무선전화기 15만대 태워...그 혁신의지가 스마트폰 선두주자 원동력

김현일 기자 | 입력 : 2015/11/13 [10:38]

김종호 삼성전자 글로벌기술센터장 "앞선 제조기술 노하우 1000개 중소·중견 기업 전수"

"리더는 입으로 하는 지시가 아니라 가슴으로 호소하는 진정성 가지고 조직원 움직여야"

▲ 삼성 플레이 더 챌린지 토크콘서트 대구 편 강연 삼성전자 김종호 사장.     © 사진제공=삼성전자


“20년 전 제조부장 시절, 품질 불량에 대한 경각심을 깊이 새기고자 구미공장 전 직원들과 함께 무선전화기 15만 대를 불태웠습니다. 이러한 혁신 의지는 베트남 제2공장 설립까지 이어졌고, 오늘날 삼성전자를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선두주자로 만드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11월12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삼성 <플레이 더 챌린지> 토크 콘서트 대구 편에서 삼성전자 글로벌기술센터장 겸 창조경제지원센터장 김종호 사장이 무대에 올랐다. 김 사장은 말단 사원으로 삼성전자에 입사한 후 지금의 자리까지 오른 부품·소재 분야 최첨단 제조공법 대표 전문가로 현재 삼성이 베트남에 구축 중인 ‘삼성전자 호치민 가전 복합단지(SEHC)’를 비롯한 전 세계 30여 개 공장의 혁신을 담당하고 있다.

 

이날 강연에서 김종호 사장은 삼성전자 창조경제지원센터장으로서의 새로운 도전 목표를 공개했다. 삼성의 우수한 자동화기술, 정밀가공기술, IoT를 접목한 현장관리 시스템 등 앞선 제조기술 노하우를 1000개의 중소·중견 기업에 전수하겠다는 것이다. 김 사장은 ‘현장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자신의 현장 경험이 중소·중견 기업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결과적으로 국가 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를 위해 김종호 사장은 30여 개의 국내외 전 생산공장을 일일이 방문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중 120일 이상을 할애해야 하는 강행군이지만 전 세계의 현장에서 얻은 경험과 아이디어가 창조경제 기여를 위한 밑거름이 되기 때문이다.

 

김 사장은 참가자들에게 도전의 의미를 소개하며 삼성 신경영 철학의 대표적인 사례가 된 ‘불량제품 화형식’을 언급했다. 1995년 삼성전자는 제조한 무선전화기에서 품질 불량을 발견하고 고객에게 판매된 제품까지 모두 회수 조치하는 결단을 내렸다. 당시 제조부장이었던 김종호 사장은 구미공장 전 직원들과 함께 150억원에 달하는 수거 제품 더미에 직접 불을 붙여 전량을 소각했다.

 

김 사장은 “내 자식과도 같은 제품들을 태우며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참담한 심정이었다. 그러나 당시의 뼈저린 아픔은 나와 직원들에게 품질의 중요성을 각인시켜 준 소중한 경험이 되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례에서 교훈을 얻어 스마트폰 분야에서 세계 정상의 자리에 오른 삼성은 2014년 또 다른 도전을 시작했다. 베트남 제2공장 본격 가동과 함께 휴대폰 소재를 플라스틱에서 메탈로 바꾸는 혁신을 단행한 것.

 

김 사장은 “당시 메탈 소재 제품의 생산 기반이 전혀 없었다”며 “신제품 출시를 앞둔 상황에서, 실패할 경우의 경영 리스크를 생각하니 책임자로서 극심한 압박감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김 사장은 갤럭시 S6를 적기에 생산해냈다. 베트남에 축구장 수십 개 규모에 달하는 생산공장을 짓는 동시에 건물이 부분 완공된 공간에 매일 수백 대의 새로운 가공설비를 설치한 끝에 단 6개월 만에 생산공장 건설과 설비 설치, 양산까지 개시할 수 있었다.

 

김 사장은 “지금껏 나를 지탱해준 힘은 ‘전 임직원 모두가 함께하는 도전’이라는 명분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참가자들에게 ‘도전은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라고 조언하며 “리더는 입으로 하는 지시가 아니라 가슴으로 호소하는 진정성을 가지고 조직원을 움직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한국경제 정규재 주필  “사회적 조건 탓하는 것은 우리의 삶에 아무런 도움 되지 않는다”

▲ 삼성 플레이 더 챌린지 토크콘서트 대구 편 강연 한국경제 정규재 주필.     © 사진제공=삼성전자


또 다른 강연자로 무대에 오른 한국경제 정규재 주필은 참가자들에게 “남에게 행복을 위한 방법을 묻지 마라. 행복은 오로지 스스로의 노력에 달려 있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정 주필은 “이 시대의 청년들은 공부와 취업, 결혼 등의 다양한 고민으로 괴로워하고 있지만 사실 항상 취업은 힘들었고, 젊은 세대의 고민은 언제나 존재해왔다”며 "주변의 이야기에 휘둘려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는 “사회적 조건을 탓하는 것은 우리의 삶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나의 행복은 나 자신에게 달려 있으니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능력을 키우며 행복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루셔니스트 이은결은 퍼포먼스와 자신의 도전 스토리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강연을 선보였다. 19년간 마술이라는 한 분야에 꾸준히 도전해 온 이은결은 “도전은 자신을 찾아가는 지름길”이라며 “자신만의 새로운 기준을 가지고 도전한다면 어느 순간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되어 있을 것”이라고 참가자들을 응원했다.

 

한편 강연 후에는 가수 틴탑과 AOA가 도전을 시작하는 참가자들을 위한 열정 넘치는 공연을 선보였다.

 

삼성 <플레이 더 챌린지>는 우리 사회에 도전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즐거운 도전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전개되고 있다. 차기 행사는 11월19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올해의 마지막 토크 콘서트로 진행될 예정이다.

 
오너家 & CEO 많이 본 기사